본문 바로가기

우당탕탕 만들기(DIY crafts)/Modified camera & lenses

슈에 장착할 수 있는 작고 가벼운 카메라 외장 보조 배터리 만들기 - DIY, Making external batteries for digital cameras (simple and clip-on type)

 

소니 디지털 미러리스 카메라 중에서 a 7r2와 a7m2, 때때로 a6000를 사용하고 있는데, 배터리(NP-FW50)의 용량이 1020mAh에 불과해서 장시간 촬영을 할 때면 여분의 전용 배터리나 충전을 위한 보조 배터리를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특히 영상을 촬영하면 배터리 소모양이 꽤 많아서 줄어드는 배터리 표시기에 매번 신경이 쓰인다. 최근 나온 카메라들은 촬영 중에도 외부 전원을 연결하여 충전이 가능하지만, 부피와 무게가 제법 나가는 보조 배터리를 연결한 채 촬영하기도 여간 불편하지 않다. 케이지를 카메라에 장착하면 그나마 보조 배터리와 연결선을 고정하기는 좋은데, 그만큼 무거워지고 부피가 커져서 이 또한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지 싶다. (수동 조작을 위해 팔로우 포커스에 물려두거나 흔들림 방지를 위해 짐벌이나 스테빌라이저 등에 장착한 후에 배터리 교체는 더 더 귀찮고 불편했던 것 같다)

 

가벼운 핸드 헬드(hand-held) 촬영 시에 핫슈에 고정하고 충전과 촬영을 동시에 할 수 있고 짐벌 등에도 무리없이 장착한 상태로 사용할 수 있는 작고 심플한 외장 보조 배터리를 구매하려고 이리저리 검색해 보았지만 그리 썩 마음에 드는 것이 없어서, 직접 만들기로 했다. 

 

18650 배터리 셀이 하나 들어가는 가장 가볍고 단순한 외장 배터리 케이스를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구매(개당 2달러 정도, 2개 "사딸라!")했고, 슈 마운트 어댑터(shoe mount adapter)는 금속 재질의 일률적인 제품만 보여서 필카용 구형 플래시에 있던 부분을 때어내어 재활용했다. 슈 마운트 어댑터와 원통형의 보조배터리를 적절하게 고정시켜줄 고무 밴드?를 활용하여 최대한 단순하게 만들었는데, 가볍고 작아서 어디에 장착하든 걸리적거리지 않으니 마음에 든다.

 

 

 

가지고 있는 18650 배터리 셀(LG 제품으로 18650을 감싸고 있는 피복의 색이나 피복에 표시된 제품유형의 검색하면 용량이나 입출력 전압 등의 소소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겠다)의 용량이 2600~2800mAh 정도이니 용량으로만 보면 (NP-FW50) 2.5개 정도에 해당한다. 물론 시중에 판매하는 일반적인 외장 보조 배터리의 대용량에 비하면 미미한 용량이지만, 여분으로 준비한 18650 셀을 교체할 수도 있으니 그리 나쁘지 않고, 무게나 부피에서는 딱히 비교 대상이 아닐 정도로 가볍고 심플하다. 카메라 슈에 장착하면 걸리적거리지도 않는다. 슈 마운트 크램프(Shoe mount clamp) 등을 활용하면 반드시 카메라 상단의 핫슈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도 고정할 수는 있다.

 

 

 

 

카메라 케이지 등에도 간단하게 장착 가능하니 무게나 부피에 대한 큰 부담없이 짬짬이 전원을 보충해 주는 용도로 쓸만하다. 카메라 작동 중에도 충전이 되는 a7r2(a7m2와 a6000은 카메라 전원 ON 상태에서는 충전이 되지 않는다)에서 영상 등을 연속 녹화할 때에도 충전이 되므로 배터리 교체 시간을 2~3배 이상 연장시켜 주는 효과가 있다. 18650 셀이 주변에 돌아다닌다면 한번 직접 만들어 봄직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닐터 단점? 에 대해서도 언급해두자. 18650 셀 하나만 들어가므로 보조 배터리의 출력 용량이 최대 1A(실측하면 0.9A) 정도에 그치는 것 같다. 따라서 충전 속도는 빠른 충전기(1.5~2A) 또는 쾌속 충전기에 비해서 충전의 속도 면에서는 그리 빠르지 않다.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