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non & Nikon/Canon SERENAR Lenses

캐논 세레나 100mm f4 / Canon Serenar 100mm f4



세레나 35mm f/2.8을 해외 직구하면서 엉겹결에 같이 구매하게된 Canon Serenar 100mm f/4를 수다의 대상으로 삼아 보자. 굳이 충동 구매의 변을 들자면 캐논에서 Triplet 광학식을 기반으로 만든 렌즈는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한 몫을 했다.


1946년을 기점으로 50mm f/3.5와 이듬해 50mm f/2를 출시하며 35mm RF 카메라 제조사(초창기의 캐논은 니콘의 전신인 '일본광학공업' 등에서 제조된 렌즈를 장착하였다)에서 카메라와 광학 제조사로 거듭나던 무렵인 1948년, 캐논은 세레나 85mm f/2와 100mm f/4, 135mm f/4를 차례로 출시하여 캐논 RF 카메라의 렌즈 라인업을 마련하기 위해 여념이 없었던 시기로 보인다. (캐논의 전신인 '세이키 광학연구소'에서 194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준비되어 1946년 이후 본격적인 렌즈 제작이 시작되었다) 이때의 캐논 렌즈들은 기존의 유명 광학사에서 만들어진 렌즈에 의해 성능과 시장성이 검증되어진, 특히 특허가 만료된 광학식을 캐논 렌즈에 선택한 것으로 생각되는데 출시 별로 표준 렌즈에서는 엘마 타입과 더블가우스 타입, 그리고 50mm와 85mm에서는 조나, 100mm 에서는 트리플렛 광학식을 적용하였다. 따라서 이 시기의 캐논 렌즈는 기존 렌즈들의 광학식을 답습하는 카피켓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었다고 할만한데, 광학 제조사로서의 역사가 길지 않은 캐논으로서는 시행착오와 사업상의 위험을 줄이고 빠르게 자신들만의 렌즈 라인업을 갖추기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지 싶다. (1951년 이후 출시되는 캐논 렌즈들은 이전과는 다른 기존 광학식을 개선하여 기술력이 한단계 진일보한 면모를 보였다)


Canon Serenar 100mm f/4는 전형적인 Triplet 광학식의 렌즈인데, 1948년 Serenar 100mm f/4 I과 1950년 Serenar 100mm f/4 II이 각각 만들어졌다. 하지만 두 렌즈에 적용된 광학식은 동일하고 렌즈의 외형 또한 거의 차이가 없다. 하지만 일부 구조와 재질을 변경하여 무게를 줄였다. (459g/355g)


Triotar는 쿠크 삼중 렌즈를 기반으로한 3군 3매의 자이스 렌즈 브랜드다. 종종 편의상 트리오타 광학식으로 표현하곤 하는데 엄밀하게는 쿠크 삼중(Cooke Triplet) 광학식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정확하다고 생각한다.


▷ 참고 - <렌즈의 광학구성(Optical Design)과 구조 X II> 쿠크 삼중 렌즈 / Cooke Triplet Lens

http://surplusperson.tistory.com/309




그외 거리계 ft 단위 표시에 소소한 차이가 있고, 조리개 기준점 표시 등에 소소한 차이가 있지만 두 버전을 외형상으로 한눈에 구분하기는 쉽지않다. 캐논의 공식 홈페이지 Canon Camera Museum에서도 Serenar 100mm f/4 II의 사진을 Serenar 100mm f/4 I과 혼동하여 두 렌즈 모두 Serenar 100mm f/4 I의 사진을 올려둘 정도다. 참고로 이번 포스팅의 대상은 Canon Serenar 100mm f/4 II 렌즈이다.



FUJIFILM | X-Pro1 | Aperture priority | 1/30sec | ISO-640Canon Serenar 100mm f/4 II



사양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보면, 3군 3매 Triplet 광학 구성이며, 푸르스름한 기운이 강한 자주빛의 단일 코팅이 적용되었다. 조리개 날은 15매로 모든 조리개 값에서 수준급의 원형 조리개 개구 모양을 보여주는데, 개인적으로 이런 여러개의 날로 이루어진 올드 렌즈의 조리개 날을 볼 때면 감탄이 저절로 나온다. 많은 조리개 날이 만드는 원형 조리개는 원형 보케의 아름다움 뿐만 아니라 각진 조리개 틈으로 발생하는 빛의 회절을 방지해서 분해능(해상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필터 구경은 34mm로 작은 편이며, 전체 외형은 칼 자이스의 Triotar 렌즈와 RF 카메라용 교환용 망원 렌즈들의 특징처럼 매우 가느다란 형태이다. 거리계와 심도계의 거리 표시는 ft로 각인되어 있다.


카메라 악세사리 슈에 장착하는 100mm 외장형 뷰파인더와 가죽 케이스가 패키지로 묶여서 판매 되었던 것 같다. 외장 뷰파인더는 별 다른 배율 변화 없는 광학 구조이며(1:1 등배) 100mm 초점거리에 해당하는 프레임을 제공하는 기능만 제공한다. RF 카메라는 보통 악세사리 슈가 카메라에 장착된 렌즈 광축과 동일하게 위치하므로 좌우 시차는 발생하지 않고, 포커싱에 따른 상하 시차를 보정하기 위하여 카메라에 장착된 주 렌즈의 초점거리에 따라 외장형 뷰파인더의 접안부 쪽에 위치한 거리별 조정 링을 조작하여서 시차보정이 가능하다.



FUJIFILM | X-Pro1 | Aperture priority | 1/30sec | ISO-1250Canon VI-T, serenar 100mm f/4



가늘고 긴 렌즈의 외형 탓에 카메라에 장착한 후의 외형은 조금 어색하고 어울리지 않는다. 트리플렛 광학식이 적용된 망원 렌즈들의 특징이기도 한 긴 경통은 코끼리의 코를 연상 시킨다. 하지만 조작감은 나쁘지 않지만 장착 밸런스는 결코 좋게 평가하고 싶지않다. 카메라가 자꾸 앞으로 기운다.


Serenar 100mm f/3.4,와 Serenar 100mm f/4 <출처> 구글링



장착 밸런스의 아쉬움 탓이었는지, 1953년 Serenar 100mm f/3.5에서는 다른 광학식으로 4군 5매로 구성되어, 작고 컴팩트(길이 69.5mm)하여 캐논의 100mm 레인지파인더 교환용 렌즈로 꽤 인기를 끌었다. 동일한 초점거리의 렌즈이지만 광학 구성은 사뭇 다르다.



FUJIFILM | X-Pro1 | Aperture priority | 1/30sec | ISO-1000



35mm (135 필름) 포맷의 카메라에서 85mm와 100mm, 135mm 초점 거리의 렌즈들은 인물 사진에 강점이 있다. 준망원 이상의 초점거리는 인물이 카메라를 크게 의식하지 않는 거리 확보가 가능하여 보다 자연스러운 인물 촬영이 가능하고, 망원 특유의 얕은 심도로 인한 배경 흐림(아웃 포커싱)으로 인물 등의 주 피사체 강조에 유리하며, 신체 비율 또한 원근 왜곡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서 이상적인 인물 촬영이 가능하다.


트리플렛 광학식 또한 간결한 광학 구성으로 군더더기 없는 묘사력을 보여주어 오래 전부터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이 높은 광학식으로 평해졌고, 최신의 렌즈들 또한 트리플렛 광학식을 기반으로 응용/발전된 렌즈가 많은데 오리지널의 간명하고 독특한 광학 성능을 경험해 보는 것 또한 올드 렌즈가 주는 즐거움이 아닐까 싶다. 최대개방 f/4에 그치는 조리개 값은 아쉽지만, 주간의 풍부한 광량하에 사용하거나 적절한 인공광의 도움 또는 최근 디지털 카메라의 고감도 성, 손떨림 방지 기능 등을 잘 활용한다면 지금도 훌륭한 묘사력을 보여주리라 기대할만 하다.


최근 기계식의 필름 레인지파인더 카메라로 다시 필름 사진을 시작하였는데 100mm 초점거리의 렌즈가 주는 색다른 즐거움을 기대할 수 있을 듯하다. 세레나 100mm f/4와 관련된 구체적인 광학성능 수차 보정 문제와 색재현력, 기타 묘사의 특징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로 남겨두자.  곧 강렬한 빛의 계절이 다가오면 즐거운 촬영과 함께 더 많은 수다 꺼리를 기대를 해 본다.

SONY | ILCE-7RM2 | Aperture priority | 2sec | ISO-100



☞ 소통과 정보 공유를 목적으로 한 블로그 입니다. 공감은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로그인 하지 않고도 가능합니다. 만약 와이파이에 접속 되어 있어서 데이터 낭비의 우려가 없다면, 공감 한번씩 클릭해서 주세요. 내용 중 잘못된 오류에 대해서는 댓글 남겨주시면 반영하도록 할께요!

태그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