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Y

종이컵을 활용한 렌즈 케이스 평소에 카메라를 늘 가지고 다니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단렌즈를 즐겨 사용하는 탓에 렌즈 하나는 카메라에 물리고 한 두 개의 다른 화각의 단렌즈를 가방에 챙겨 다니는 경우가 많다. 외출할 때마다 전용의 카메라 가방을 항상 들고 다니기가 좀 거추장스럽고, 다른 소지품을 함께 수납하기에는 용도가 썩 알맞지 않은 편이며 선택의 폭이 좁아 정형적인 카메라 가방의 외형에 불만스러울 때가 많았다. 일반 가방에 그냥 카메라와 렌즈만 챙겨 다닐 때면 늘 다른 소지품과 뒤섞이여 가방 안에서 이리저리 뒹굴어 다니기 십상이다. 이럴 때면 카메라나 렌즈는 별도의 케이스나 파우치가 필요하고, (전용의 가죽 케이스나 파우치가 쓸만하고 선택에 따라 저렴한 것도 많지만) 왠지 렌즈 케이스 정도는 스스로 만들어서 해결 가능할 듯해서 이..
카메라 렌즈를 위한 하드 케이스 만들기 II / Making a leather case for your camera lens 올드 수동 렌즈들을 이종교배로 즐겨 사용하다 보니 카메라 가방에 여러 개의 렌즈를 동시에 가지고 외출할 때가 많다. 카메라 가방의 보호블록이 있지만 렌즈 케이스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종종하게 되어 다시 렌즈 하드케이스 만들기에 도전해 보았다. 이제 자투리만 남은 가죽을 마지막으로 활용했다. 애증의 초록 악어가죽도 이제 작별이다. 먼저 준비물을 챙기고 내부의 원통 모양을 유지시켜줄 원통 과자통 크기에 맞추어 가단히 마름질을 하고 야심한 시간에 치즐 구멍 뚫기는 여러모로 민폐를 끼치는 행위이므로 서둘러 바늘구멍을 뚫어 두었다. 원통형 가죽재질의 케이스는 비교적 흔하고, 근래 중국산 케이스 등은 꽤 저렴한 가격에 구매도 가능하다. 하지만 잉여스러운 나날에 생산적인 소일이라도 하고 싶었다. 이전 케이스 제작..
옷걸이를 활용한 에디슨 전구 스텐드 만들기(빈티지+헝그리) 흑관 파이프와 에디슨 전구를 이용하여 자칭 스팀펑크 풍의 스탠드 만들기를 일전에 포스팅한 바 있다. 자작 조명 만들기 임에도 불구하고 흑관 파이프와 부속 비용과 전원 연결을 위한 부자재 가격이 만만치 않게 들어가는 점이 아쉬웠다. 평소 굴러다니는 잡동사니를 활용하여 자작(DIY)하는 것에 관심이 많으므로 부담 없는 비용으로 에디슨 전구 스탠드 만들기에 도전해 보았다. 흑관 파이프를 활용한 애디슨 전구 스탠드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자. 2016/06/19 - [우당탕탕 만들기(DIY crafts)/Home decoration ideas] - 에디슨 전구와 흑관 파이프(15A)를 이용한 조명 만들기 / Making lighting with Edison bulb and black pipe (15A) 에디슨 전구..
에디슨 전구와 흑관 파이프(15A)를 이용한 조명 만들기 / Making lighting with Edison bulb and black pipe (15A) 장마가 가까워졌는지 공기 중에서 습기가 베어난다. 높아진 습도 탓인지 괜히 짜증스럽고 기분 또한 우울하다. 이럴 땐 뭐라도 집중할 거리가 필요하다. 주말을 이용해서 그동안 만들고 싶었던 것에 도전해 보기로 했다. 근래 카페 등에서 배관 파이프 노출이나 배관 자체를 소품으로 이용한 인테리어를 보게되는데 아날로그 감상과 기계기술적 고찰이 혼재하는 스팀펑크(Steamfunk) 풍(風)의 이색적 분위기가 시선을 끌곤 한다. 디지털 세상에 대한 피로도 때문인지 아니면 아날로그에 대한 막연한 향수인지 그 이유는 알쏭달쏭하지만, 주조된 주물 부속들과 정교한 기계장치, 때론 거칠고 때로는 잘 연마된 그리고 관리에 허술하면 금방이라도 붉은 녹이 피어날 듯한 철의 질감은 말로 다 표현 못할 매력이 있다. 왠지 녹 방지를 ..
아이폰 가죽 케이스 만들기 2(iphone se/5s/5用) / Making iPhone Leather Case 전작 아이폰 케이스도 아쉬운 점이 있어 조금 다른 방식으로 다시 만들어 보았다. 폴더형의 전작과 동일한 구조이지만, 좀 더 날렵한 형태로 휴대성과 그립감에 개선된 부분이 있고, 비교적 마름질과 제작과정이 더 용이하다. 아이폰의 날렵한 외형을 최대한 유지하도록 만들려다 보니 카드 수납공간이 여유롭지 않은 부분은 조금 아쉽다. 금속류 가죽공예 액세서리(리벳, 자석 단추, 똑딱이, 기타 금속 장식 등)를 되도록이면 사용하지 않으려 했고, 본드도 사용을 자제했다. 제작 시에 조금 불편한 점은 있으나 판매 목적이 아니고, 조금 투박하여도 취미를 즐기는 자의 여유로운 마음가짐으로 도전해 보았다. 2016/05/15 - [우당탕탕 만들기(DIY crafts)/직접 만든 잡동사니들] - 아이폰 가죽 케이스 만들기. i..
아이폰 가죽 케이스 만들기. iphone se, 5s, 5 / Making iPhone Leather Case 아이폰 se가 새로 출시되었다. 전전작인 아이폰 5와 5s와 외형 수치가 거의 동일하여 기존 아이폰 5류 액세서리와 호환이 되는 점은 이점이겠다. 지금도 아이폰5를 쓰고 있고, 비교적 작은 크기만큼 휴대하기 좋은 스마트폰임에는 틀림없다. 얼마 전에 인터넷에 떠도는 가장 일반적인 도안의 아이폰 5 가죽 케이스를 만들어 보았으나, 주머니(포켓) 형태의 케이스라 간단한 구조로 제작은 용이했다. 하지만 매번 스마트 폰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주머니에서 꺼내야 하는 점이 불편하였다. 그래서 포켓 형태보다는 폴더 형태의 가죽 케이스를 만들기에 도전해 보았다. 결과물은 아래와 같다. 이전 몇 번의 가죽공예 도전으로 어느 정도 기본적인 스킬과 바느질 등에 익숙해졌고, 이에 자신을 얻어 기성 제품이나 타 자작품과는 차별화된..
카메라 렌즈를 위한 가죽 하드 케이스 만들기 / Making a leather case for your camera lens 잉여력이 넘치는 주말엔 뭔가 집중하며 즐길 수 있는 것이 필요하다. 웬만하면 보람이 큰 것으로 선택하자. 오늘은 그간의 주 취미생활이었던 카메라 만지작 거리기(사진 촬영이라고 말하고 싶으나 실상은 카메라를 단지 만지작 거리는 수준이었다)와 새로 조금씩 도전해보고 있는 가죽으로 잡동사니 만들기 취미를 결합해 보기로 했다. 물론 웹 검색을 통해 사전에 최소한의 필요한 정보를 입수하고, 가죽공예에 반드시 필요한 도구를 해외직구로 구매하였으며 가죽 및 왁스, 에지 코트(초코색) 등을 동대문 근처 전문상점에서 미리 구매해 두었다. 결과물은 이러하다. (사진의 아이폰 케이스 또한 웹에서 정보를 검색하여 자작한 것이다. 케이스 가죽의 무늬와 색으로 볼 때, 글쓴이의 비정상적인 취향을 짐작할 수 있겠다) 기본적인 도안..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