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NY & Fujifilm/Sony digital camera

소니 디지털 미러리스 카메라(A7m2)에 대한 조금 엉뚱한 사용기(감상) - 소니 알파 시리즈에 남은 미놀타의 흔적 / Minolta's Remains on Sony Digital Mirrorless Camera (A7m2) Notice - 얄팍한 상식 수준에서 다루는 비전문적이고 깊이 없는 포스팅이므로 숨겨져 있을 오류와 논리적 비약, 수다쟁이의 헛된 망상에 주의가 필요하다. 웹에서 자주 접하는 카메라 리뷰는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작성한 탓인지 멋진 사진도 많고 분석적이면서 그리고 감각적인 사용 후기를 풍성하고 재미있게 풀어내어 재미있다. 그들의 사용기를 쫓다 보면 어느샌가 “어머, 이건 꼭 사야 해!”하는 충동이 이는 것 또한 당연한 수순인 듯하다. 이런 재미있는 글과 동떨어진 스스로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면 꼬투리 잡는 것을 좋아하고 신제품에 별 관심이 없어서 특정 제품의 매력을 화사하게 피어나게 하는 리뷰나 재미있는 사용기와는 거리가 한참 멀지 싶다. 그래도 늘 곁에 두고 자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감상이 전혀 없..
소니 a6000에 대한 감상 - 사소한 사용 후기 / Reviews for Sony a6000 Notice - 얄팍한 상식 수준에서 다루는 비전문적이고 깊이 없는 포스팅이므로 숨겨져 있을 오류와 논리적 비약, 수다쟁이의 헛된 망상에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 찍기를 좋아해서 여러 종류의 카메라를 가지고 있고 이런저런 기종을 딱히 가리는 것 없이 그때그때 쓰임이나 기분에 따라 골라 쓰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각 제조사나 기종에 따라 서로를 비교하게 되곤 한다. 사용 빈도에서는 자주는 아니지만, 소니의 디지털 미러리스 a6000 또한 종종 애용하는 편이다. 하지만 사용 용도에서는 간단한 영상 촬영에서 서브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주력이 되지 못하고 서브 정도로 사용하는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면 개인적인 취향이 가장 크겠지만, 소니 a6000의 장/단점과도 꽤 관련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
A7 II + Super Takumar 50mm f/1.4 (8 element) 영상에 관심을 기울이다 보니 사진에 대한 집중과 노력이 예전만 못하다. 관심이 없어지거나 애정이 식은 것은 아니지만 온전히 집중하지 못하고 자꾸 동적 구도나 유려한 흐름 등에 대해 궁리하게 된 탓이다. 영상과 사진의 카메라 촬영 세팅 값이 서로 상이한 까닭도 있고, 무엇보다 정적인 순간 포착 중심의 사진과 동선과 유연한 카메라의 워크 등에 집중하는 두 작업이 유사한 면이 있지만 상이하고 이질적인 부분도 있는 탓이 아닐까 싶다. (무엇보다 두 작업을 동시 병행하기에는 숙련과 역량이 부족한 탓일 게다) 가지고 있는 올드 수동 렌즈들을 영상에서도 활용해 볼까 해서 틈틈이 가지고 다니는데, 연출되지 않은 상황의 움직임이 많은 피사체에 초점을 수동으로 맞추는 것은 고역이다. 팔로우 포커스와 필드 모니터 등을 조합..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