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NY & Fujifilm

후지필름의 로우 파일과 필름 시뮬레이션 / Fuji film's Raw(.RAF) & Film simulation Notice - 상식 수준에서 다루는 비전문적이고 깊이 없는 포스팅이므로 숨겨져 있을 오류와 논리적 비약, 수다쟁이의 헛된 망상에 주의가 필요하다. 개인적으로 후지필름 카메라의 클래식한 외형과 인터페이스를 좋아하고 훈훈한 후지필름 커뮤니티(후지 피플)의 분위기에 호감을 갖고 있어서 비록 제대로 글 하나 쓰지 못하고 존재감이 거의 없는 유령 회원이지만 부담 없이 즐겨 찾는 곳이다. 이 외에는 은둔형의 모난 성격 탓에 정기적으로 찾게 되는 커뮤니티가 없어서 현재로선 유일한 곳이고 종종 최신의 정보(주로 신제품에 대한 강한 유혹이 대부분이지만)도 얻고 훈훈한 사진을 감상하는 고마운 곳이기도 하다. 간혹 장터에서 물건을 사고파는 것은 덤이다. 질문 게시판을 자주 찾는 편인데, 수다거리의 좋은 아이디어를 얻기도 ..
소니 디지털 미러리스 카메라(A7m2)에 대한 조금 엉뚱한 사용기(감상) - 소니 알파 시리즈에 남은 미놀타의 흔적 / Minolta's Remains on Sony Digital Mirrorless Camera (A7m2) 웹에서 자주 접하는 카메라 리뷰는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작성한 탓인지 멋진 사진도 많고 분석적이면서 그리고 감각적인 사용 후기를 풍성하고 재미있게 풀어내어 재미있다. 그들의 사용기를 쫓다 보면 어느샌가 “어머, 이건 꼭 사야 해!”하는 충동이 이는 것 또한 당연한 수순인 듯하다. 이런 재미있는 글과 동떨어진 스스로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면 꼬투리 잡는 것을 좋아하고 신제품에 별 관심이 없어서 특정 제품의 매력을 화사하게 피어나게 하는 리뷰나 재미있는 사용기와는 거리가 한참 멀지 싶다. 그래도 늘 곁에 두고 자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감상이 전혀 없을 수는 없으니 때때로 잡다한 감상을 정리해 두고 싶은 생각이 불쑥 든다. 필름 카메라부터 관심 있게 지켜본 사용자라면 SONY 브랜드는 이질적이고 조금 어..
소니 a6000에 대한 감상 - 사소한 사용 후기 / Reviews for Sony a6000 사진 찍기를 좋아해서 여러 종류의 카메라를 가지고 있고 이런저런 기종을 딱히 가리는 것 없이 그때그때 쓰임이나 기분에 따라 골라 쓰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각 제조사나 기종에 따라 서로를 비교하게 되곤 한다. 사용 빈도에서는 자주는 아니지만, 소니의 디지털 미러리스 a6000 또한 종종 애용하는 편이다. 하지만 사용 용도에서는 간단한 영상 촬영에서 서브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주력이 되지 못하고 서브 정도로 사용하는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면 개인적인 취향이 가장 크겠지만, 소니 a6000의 장/단점과도 꽤 관련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잉여력 넘치는 수다쟁이의 본성이 그러하듯이 아래 a6000에 대한 수다에서는 장점에 대해서는 간략히 언급하고 조금 아쉬운(단점이라고 꼭 집어 말하기에는 조금..
후지필름 X-T1에 대하여 / About Fujifilm X-T1 신제품 리뷰나 사용기 등의 수다에 소질이 없고 잘 다루지도 못한다. 주로 관심이 가는 물건 등도 최신의 제품보다는 시간의 흐름에 묻어나는 사연 하나씩을 가지고 있을 법한 오래된 수동 카메라나 렌즈 등에 집중되어 있는 편이다. 그렇다고 쓰는 모든 물건이 오래된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물건의 쓰임이나 특징을 파악하는데 더뎌서 소개하는 일에 적합하지 않고, 주로 관심을 갖는 부분도 별로 주목받지 못하는 기능 등을 이리저리 궁리하며 활용법을 찾는 방식의 비주류의 엉뚱한 생각을 하길 좋아한다. 이런 습성 탓에 신상을 분석하는 영민함이 없고, 따라서 얼리 어댑터와는 거리가 멀다. 사실, 십수 년 전에는 나름 얼리 어댑터인 적도 있지만, 어느 듯 세월이 흘렀고, 물건을 구매하거나 소비하는 행태도 많이 변했다. 신제품..
OVF-광학 뷰파인더- 활용하기 2 / FUJIFILM X-pro1 & X-pro2 Fujifilm X-Pro 시리즈의 하이브리드 뷰파인더, 그중에서 특히 OVF를 좋아한다. 하지만 이종교배 특히, 올드 수동 렌즈와의 활용에서는 제 기능을 십분 활용하지 못해서 아쉬웠고 어떻게든 활용방안을 모색해서 여러 시도를 해보곤 한다. 일전 포스팅에서 간략한 세팅법으로 긴 수다를 남겼지만, 부족한 이해력과 부실한 활용에 스스로도 못마땅했다. 이에 그간 궁리한 몇 가지 활용 포인트를 정리하고 수동 렌즈 이종교배에서 OVF-광학 뷰파인더- 활용하기에서 미처 다루지 못했던 부분에 일부 보충하고자 한다. ▶ 참고 수동렌즈 이종교배에서 OVF-광학 뷰파인더- 활용하기 (Feat. FUJIFILM X-pro1 & X-pro2) http://surplusperson.tistory.com/157 후지필름의 RF ..
내가 겪어 본 X-pro1/ About X-pro1 렌즈의 광학식이나 렌즈에 대한 소소한 감상 따위가 그간 포스팅의 주요 주제였고, 정작 최신 카메라에 대한 감상은 딱히 남길 기회도 없었고 그러고 싶은 마음도 없었다. 항상 기술적인 부분이나 실제 사진에 관한 전문지식이 없다고 생각하므로, 진지하게 무얼 평가하는데 주저하게 된다. 그냥 내 느낌이나 감상이 이렇다 정도에서 타협하는 것이 현재의 나로서는 최선일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OVF와 수동 렌즈의 조합 사용에 대한 수다에서 X-pro1을 언급하다보니 한번 쯤 간단한 감상이라도 정리하고 넘어가야지 싶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는 마음으로 시작했고 사진이란 무엇인가의 큰 틀에서 소소하지만 한번 쯤 이야기 해보고 싶었던 주제란 생각도 든다. 사실 인기 블로거나 전문가의 정보 제공 목적이나 사용 경험을 ..
수동렌즈 이종교배에서 OVF-광학 뷰파인더- 활용하기 (Feat. FUJIFILM X-pro1 & X-pro2) 그동안 후지필름의 X-pro1과 올드 수동 렌즈 조합으로 취미를 즐기고 있는 유저로서 이 둘의 합은 매우 만족스럽다. 물론 35mm 풀프레임에 대한 아쉬움으로 소니의 A7 시리즈를 힐끔거리기도 하지만, 렌즈 리듀서(렌즈 터보 2) 사용으로 FF에 대한 아쉬움을 일정 해소하기도 한다. FUJIFILM X-pro1 구 형 수동 렌즈의 이종교배에서 또 다른 아쉬운 사실 중 하나는 올드 수동 렌즈 사용에서는 후지 X-pro1의 비장의 카드와도 같은 OVF(광학식 뷰 파인더) 기능을 거의 활용하지 못한다는 사실이었다. 하지만 목마른 자가 우물을 파고,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라 하지 않던가. 발명과 같은 거창한 것은 아니지만, 원래 있는 기능들을 조합하고 OVF를 활용하여 이종교배, 수동 렌즈로 사직 찍기에 도전하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