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SAHI Optical , Pentax

A7 II + Super Takumar 50mm f/1.4 (8 element) 영상에 관심을 기울이다보니 사진에 대한 집중과 노력이 예전만 못하다. 관심이 없어지거나 애정이 식은 것은 아니지만 온전히 집중하지 못하고 자꾸 동적 구도나 유려한 흐름 등에 대해 궁리하게 된 탓이다. 영상과 사진의 카메라 촬영 세팅 값이 서로 상이한 까닭도 있고, 무엇보다 정적인 순간 포착 중심의 사진과 동선과 유연한 카메라의 워크 등에 집중하는 두 작업이 유사한 면이 있지만 상이하고 이질적인 부분도 있는 탓이 아닐까 싶다. (무엇보다 두 작업을 동..
펜탁스 스포매틱 & 코니카 센츄리아 200 / Pentax spotmaitc & Konica Centuria 200 유통기한이 10여 년이 훌쩍 지나 제대로 필름 구실을 할지 의심스러웠던, 이제야 냉동실을 벗어나 기나긴 동면에서 깬 코니카 필름을 펜탁스 스포매틱에 넣고 재 작년 연말 즈음 촬영했었던 것 같다. 하지만 동네 필름 현상소를 찾기 어렵고 차일 피일 미루다가 얼마 전에서야 충무로에 나가 겨우 현상, 스캔을 했다. 거대한 게으름의 연속이었지 싶다. 사실 오래전에 촬영되었고 현상을 맡길 때 유심히 보지 않은 탓에 Konica 센츄리아 100이었는지 200이었..
타쿠마 Takumar 58mm f2 (Sonnar Type) 이전 포스팅에서 몇번 밝혔듯이 개인적으로 아사히 광학의 타쿠마 렌즈를 좋아한다. 수많은 판매고로 인해 쉽게 접할 수 있는 1960년대와 70년대 펜탁스 스포매틱 전성기의 수퍼 타쿠마(Super Takumar) 렌즈와 SMC 타쿠마 렌즈는 광학성능과 광학구성의 빌드품질이 우수하고 조작을 위한 기계적 만듬새 또한 만족스럽다. 그리고 거래가격도 품질에 비해 저렴하고 상태가 좋은 매물을 쉽게 구할 수 있어서 매력적이다. 개인적으로 더 선호하는 렌즈..
타쿠마 Takumar 58mm f/2.4 (Heliar Type) 헬리어 광학 설계와 관련하여 자료를 정리하며 작성한 내용인데, 해당 포스팅에 덧붙이면 사족처럼 보일 듯해서 별도의 포스팅으로 정리해 본다. Asahi opt(아사히 광학, Pentax 브랜드로 익히 알려져있다)는 1920년대부터 카메라용 렌즈 등을 제조하였는데 1952년 처음으로 카메라 제조에도 도전하게 되었다. 이 당시 일본 카메라 제조사들이 라이카 바르낙 또는 자이스의 콘탁스 등의 RF 카메라 Type을 복제하여 카메라 제조에 도전하였던 것과 달..
수퍼 타쿠마 35mm f3.5 / Super Takumar 3.5/35mm (STEP.3 In Hong Kong) 길고 가늘게 세워진 구조물들 탓에 세로 프레임으로 연신 사진을 찍게된다. 좁은 도로와 그 양옆에 "제크의 거대 콩나물 줄기" 마냥 하늘로 뻗힌 고층의 건물들, 초점거리 35mm 렌즈의 화각에 다들어오지 못해 이리저리 잘려나간다. 좁은 도심의 폭에 현대식의 건축물과 낡고 오래된 고층 건물이 공존하는 풍경이 이채롭다.풍경이나 건축물 사진을 찍으면 미숙함 탓에 특징없는 사진들이 찍히곤 했었는데 이곳은 그럴 걱정이 없어 다행스럽다. 홍콩의 고층건물과 가파른..
오토 타쿠마 35mm f3.5 - Auot Takumar 35mm f3.5 (STEP.3) 강렬한 콘트라스트로 인한 극적인 표현이 좋아서 역광에서 촬영에 흥미를 느끼는 편인데, 때때로 의도치 않은 실루엣 사진이 되곤 한다. 실루엣 하면 피사체를 강조하는 간단한 구조도 좋겠지만, 사실 색의 다양함이 억제된 사진에서 구조마저 단순하면 너무 심심하다. 푸른 하늘이나 멋진 노을을 배경으로 적당히 색이 개입하던가 아니면 배경의 패턴이나 볼거리가 있는 실루엣 사진이 개인적으론 더 마음에 든다. 물론 과유불급이라 너무 복잡해서 사진을 망치기도 하겠지만..
수퍼 타쿠마-Super Takumar 35mm f2.0 (STEP.3) 볕이 좋은 가을 날이었고, 나뭇잎 사이로 내려비치는 햇살의 반짝임이 좋았다. 역광에서 조금 몽환적인 느낌으로 찍고 싶었지만, 필터가 빠지지 않았고 67mm 후드는 챙겨오지 않았다. 그 덕에 자꾸 뷰파인더에 맺히는 못난 플레어가 신경을 계속 긁고 있었다. 한동안 플레어를 피할 생각으로 실갱이하다보니 어느 한순간 정신을 놓아버린 것인지...플레어를 긁어모아 보았다.  사실 플레어 없다고 잘 찍지도 못하지 않은가.  심술난 마음이 탓인지..
오토 타쿠마 35mm f3.5 - Auot Takumar 35mm f3.5 (STEP.2) 파주 출판단지를 찾았다. 이곳저곳 건축미를 뽑내는 개성진 출판사들의 건물이 이채롭다. 지혜의 숲과 길가에 늘어선 멋드러진 건축물에 연신 감탄하고 이를 사진을 찍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돌아다녔다.수동렌즈와 미러리스 카메라 이종교배로 스냅 또는 캔디드 포토(인물 사진은 초상권 때문에 공개하지 못했지만) 찍듯 촬영하길 원했으므로 조리개는 f11~22까지 조이고 찍었다. 노출은 멀티측광에 고정하였고 셔터 속도는 1/125~1/250을 유지했다. 광량이 ..

"); wcs_do();